광고
전체기사뉴스방송지역소식인물동정의회소식우리동소식오피니언교육문화독자기고사건사고여행연예3분 건강
편집 2018.12.18 [05:04]
공지사항열린마당기사제보기사검색
독자기고
대구
구미
김천
상주
경주
전국
성주
공지사항
열린마당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배너
HOME > > 성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자기고] 성주소방서,“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는 이제 그만”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독자기고] 각 지역 소방서에서 소화전 반경 5미터 이내 주·정차 금지를 위한 지속적인 단속과 홍보를 하고 있으나 소화전 앞 불법주·정차는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

 

왜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개선되지 않는 것일까?

 

개선되지 않는 주요 원인으로 안전 불감증과 안일한 시민의식에서 비롯된다 할 수 있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화전은 소방차의 물 저장능력 한계로 화재 시 원활한 소방활동을 위해 상시 가용상태로 유지되어야 한다.

 

하지만 사람들은 주차할 곳이 없다는 이기적인 생각과 설마 이 소화전에 소방차가 급수공급을 하러 오지는 않을 거라는 안일한 생각을 하며 버젓이 소화전 앞에 주차를 한다.

 

이로 인해 11초가 급박한 상황에서 화재 진압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한다.

 

현행 소방기본법 제25조에는 소방활동에 방해가 되는 주ㆍ정차 차량의 강제처분이 가능하며, 도로교통법 제33조는 소화전 등 소화용수시설로부터 5m 이내 주차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로 처분을 당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화재에 대비해 소화전 주변에 주ㆍ정차를 절대 해서는 안 될 것이며, 범칙금 등 강력한 법적제재를 가해 피해를 줄이는 것보다 우리들의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이 우선이 되어야 할 것이다.

 

나로부터 시작되는 작은 실천 하나하나가 가족과 더불어 우리 모두를 화재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다.

 

성주소방서 구조구급과 이유미



기사입력: 2018/06/22 [17:14]  최종편집: ⓒ 경북TVNEWS
 
조홍기 기자 블로그 - blog.daum.net/dbs-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독자기고] 성주소방서,“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는 이제 그만”] [독자기고] 성주소방서,“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는 이제 그만” 경북TV뉴스 2018/06/22/
배너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북TV뉴스(www.kbtvnews.co.kr) 제호:경북TV뉴스/ 등록번호:경북아00088/ 등록일자: 2009년3월12일/ 주소:경상북도 구미시 송원 서로 23 일심빌딩203호/ 제보,광고문의 054)457-1333/ FAX 054)457-1333/ 발행,편집인:조홍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홍기 copyright by kbtv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4622jhk@hanmail.net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경북TV뉴스가 보유하며, 기사와 사진 등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