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체기사뉴스방송지역소식인물동정의회소식우리동소식오피니언교육문화독자기고사건사고여행연예3분 건강
편집 2019.03.25 [13:02]
공지사항열린마당기사제보기사검색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경제
사회
환경,건강
스포츠
연예
교육
현장고발
포토뉴스
공지사항
열린마당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대 – 베트남 호치민시 공상대학과 공동교육과정 신설
- 전자컴퓨터공학부 · 호텔관광항공조리학부 중심 교류 -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 구미대학교가 베트남 호치민시 공상대학(Hochimin City Industry and Trade College)과 공동교육과정 신설을 위한 국제교류협약을 8일 체결했다.

 

교육과정의 국제화 및 학생 상호교류를 통한 글로벌 인재양성에 공동 노력하기 위해서다. 협력 학과와 전공은 구미대의 전자컴퓨터공학부, 호텔관광항공조리학부가 중심이 될 전망이다.

 

본관 3층 회의실에서 열린 국제교류 협약식에는 정창주 총장과 응웬 안 두언(NGUYEN ANH TUAN) 부총장을 비롯 양측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하노이 무역경제기술대학(College of Trade, Economics and Techniques) 타 둑 타잉(TA DUC THANH) 부총장을 비롯한 3명의 대표단도 동참했다. 구미대와 글로벌학습단 방문 협의와 향후 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양 대학은 협약서를 통해 전자 IT 분야와 호텔관광항공조리 분야의 전문학사 교육과정 공동 운영 1(호치민시 공상대학) + 1.5(구미대)의 한국어 교육 및 전공별 전문학사과정을 위한 공동교육과정 추진 학생 및 교직원 교류 활성화 전문 실무자 임명과 구체적인 협력 업무 지원 등에 협력키로 약속했다.

 

올해 2019학년부터 호치민시 공상대학에서 공동교육과정이 신설될 예정이다.

 

응웬 안 두언 부총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자컴퓨터공학, 관광계열 뿐만 아니라 폭넓은 분야로의 교류확대가 기대된다이번 방문으로 중장기 교류를 목표로 실효성 높은 협력을 통해 상호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창주 총장은 대학의 글로벌화는 세계적 흐름이며 학생들의 국제경쟁력 강화는 대학교육의 중요한 역량이 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구미대는 최근 교육부로부터 세계적 수준의 전문대학(WCC) 육성사업에 선정되는 등 글로벌 교육역량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각국의 유수한 대학들과 교류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호치민시 공상대학은 1976년 경공업기술전문학교로 출발해 2009년 현재의 교명으로 변경됐다. 공업과 상업계열을 중심으로 재학생 13000명 규모를 갖춘 3년제 전문대학으로 전기전자, 통신기술, 호텔경영 등 22개 학과를 개설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1/08 [19:21]  최종편집: ⓒ 경북TVNEWS
 
조홍기 기자 블로그 - blog.daum.net/dbs-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구미대 – 베트남 호치민시 공상대학과 공동교육과정 신설] 구미대 – 베트남 호치민시 공상대학과 공동교육과정 신설 경북TV뉴스 2019/01/08/
배너
광고
1/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북TV뉴스(www.kbtvnews.co.kr) 제호:경북TV뉴스/ 등록번호:경북아00088/ 등록일자: 2009년3월12일/ 주소:경상북도 구미시 송원 서로 23 일심빌딩203호/ 제보,광고문의 054)457-1333/ FAX 054)457-1333/ 발행,편집인:조홍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홍기 copyright by kbtv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4622jhk@hanmail.net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경북TV뉴스가 보유하며, 기사와 사진 등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