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주군 태풍‘미탁’물폭탄에도 빗물 배수펌프장 역할 톡톡히-.
기사입력: 2019/10/04 [20:20]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 성주군은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으로 인한 집중호우시 성주읍 빗물배수펌프장이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고 밝혔다.

    

   2012년 태풍 ‘산바’로 빗물 배수펌프장 및 성주읍 시가지가 침수되어 피해를 입은 후 2014년 7월 189억원을 들여 빗물 배수펌프장을 증설 하였고, 2018년 6월 350억원을 들여 성주읍 하수도 중점관리지역 정비사업을 완료하였다. 그 이후에도 빗물 배수펌프장에 대한 꾸준한 점검 및 시운전을 실시하여 집중호우에 철저히 대비해 왔다.

 

    성주군 상하수도사업소는 태풍 ‘미탁’으로 집중호우가 발생한 2019년 10월 2일 17시 ~ 10월 3일 05시까지 빗물 배수펌프장 펌프1대(Q=250㎥/분) ~ 펌프3대(Q=750㎥/분)를 탄력적으로 가동하여, 평균 280mm(최대 340mm)의 강우량에도 불구하고 성주읍 시가지 침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성주군 상하수도사업소장은 앞으로도 태풍 등 자연재해를 대비하여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다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