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오공대 산학협력단, 산학협력 우수기관 선정
제19회 경북산학협력기술대전서 ‘경북도지사 표창’받아
기사입력: 2019/11/07 [16:53]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금오공과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김동성)7일 열린 제19회 경북산학협력기술대전에서 산학협력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경상북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금오공대는 지난 1993년부터 지난해까지 1,350여 개 지역 중소기업체와 연구마을사업, 맞춤형 기술파트너 지원사업 등 다수의 산학협력 사업을 수행해 왔다. 그 결과 1,300여 건의 연구개발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신기술 및 시제품 개발, 아이디어 상품화, 지적재산권 확보로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고용창출,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또한 전국 최초로 지방자치단체(구미시, 칠곡군)와 산학관 협력지원 MOU를 체결해 지역 중소기업의 신기술 확장 및 협력체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이에 제1회 대한민국 지역혁신박람회 과기부총리상(2004), 기술혁신대전 대통령상(2012),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대통령상(2018) 등을 수상한 바 있다.

 

▲     © 경북TV뉴스

 

김동성 산학협력단장은 대학의 우수한 연구 인력과 자원을 바탕으로 지역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다양한 산학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신성장 동력을 위한 제품 및 기술개발과 연구를 통해 지역과 기업, 대학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금오공대 산학협력단 김송미 주무관이 경북지역산학협력사업 활성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산학연경북지역협의회 공로상을 수상했다. 또한 케이티이(대표 김은준)가 산학유공 기업부문 유공자로 선정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받았다. 2003년 설립된 케이티이는 2013년부터 금오공대의 산학협력 지원사업에 다수 참여하며 2건의 특허등록 등을 통해 기술 및 제품을 개발했다. 이를 바탕으로 매출을 상승시키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며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경상북도와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주최하는 ‘2019 경북산학협력기술대전은 산학협력 지원사업의 연구개발 성과 전시 및 중소기업 기술정보교류의 장으로 7일부터 8일까지 동양대 체육관에서 열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8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