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오공대, 지역 4개 대학 참여 경진대회서 다양한 발전 방안 제안
- “지역과 대학의 상생 발전 도모” -
기사입력: 2020/02/17 [17:43]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지역 사회의 다양한 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발굴로 지역과 대학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 14일 구미 호텔금오산에서 열린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지역연계형 경진대회에서는 경북도 내 대학생들이 참여해 지역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상호 정보 및 지식 공유를 통해 지역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컨소시엄의 선도대학인 금오공대를 비롯한 안동대·경북대(상주동양대 등 4개 대학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이 사업에 함께하는 공공기관 실무자들이 경진대회 멘토단으로 구성됐다. 학생들은 경북지역의 청년실업 문제 현황과 해결방안’, ‘인구소멸 지역 문제 진단과 인구 증대 방안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조별 토의를 통해 다양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경진대회 발표 결과 인구소멸 지역 문제를 선택한 ‘4(JTBC)’팀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조장인 박수빈(금오공대·산업공학부) 학생을 비롯해 박서영(경북대·건설방재공학과), 이석희(동양대·철도운전제어학과), 김희수(안동대·기계공학과) 11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경북 지역 인구 소멸 해결을 위해 지역 대학 특성화 및 문화도시 만들기라는 방안을 제시하며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교수, 공공기관 실무자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주제 적합성, 독창성, 실현 가능성, 발표 전달력 등을 중심으로 평가했으며, 4(최우수상 1, 우수상 1, 장려상 2)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 외에도 농업 및 스포츠 특화 교육시설 마련, 도농복합도시 조성 등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제시됐다.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총괄책임자인 정인희 금오공대 기획협력처장은 이번 경진대회에서 제안된 학생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경상북도 측에 잘 전달하여 대학과 지역 사회의 상생적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경진대회는 금오공대가 선도하고 있는 경상북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의 지역인재육성 집중캠프 일환으로 4개 대학 학생들의 아이디어 교류와 문제해결 능력 향상을 위해 시행됐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7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