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경제
구미상의, 2020년 3/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
기사입력: 2020/07/03 [17:01]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 20203/4분기 구미지역 기업경기전망 48

20201/4분기 67, 2/4분기 50에 이어 지속적 감소 추세

대기업 42, 중소기업 49

섬유·화학 24, 기계·금속·자동차 45, 전기·전자 74, 기타 55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섬유 업계 역대 최저

- [지역별] 전국 BSI 55 경남경북대구울산은 전국평균 크게 밑돌아

경기충남 평균 근접, 서울대전강원광주제주는 크게 웃돌아

- 응답업체 과반수 이상(51.1%)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여력 없어

해외사업장 유턴 검토 2.6%에 불과

 

 

[경북tv뉴스]구미상공회의소가 지난 61일부터 619일까지 지역 내 1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20203/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에 따르면 BSI 전망치는 48로 글로벌 금융위기(20091/4분기 43)이후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지난 2/4분기 대비 2포인트 감소하면서 아홉 분기 연속 기준치를 하회하였다.

 

 

과거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주요 위기시 구미공단 체감경기는 1분기 혹은 2분기 만에 회복세로 돌아선 반면, 현재는 글로벌 장기 경기침체에 코로나 사태까지 더해져 반등기미가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3/4분기 중 업종별로는 섬유·화학 24, 기계금속자동차부품 45, 전기전자 74, 기타 55로 코로나 충격이 가장 컸던 섬유업계는 역대 최저수준을 기록하였고, 다행히 전기전자 업종은 타 업종에 비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규모별로는 대기업 42, 중소기업 49, 세부 항목별로는 매출액 43, 영업이익 42, 설비투자 66, 자금 조달 여건 59>

 

지역별 BSI를 살펴보면 전국이 55를 기록한 가운데 경남(43), 경북(45), 대구(46), 울산(48) 등 영남지역은 전국보다 훨씬 밑도는 반면, 서울(66), 대전 (76), 강원(73), 광주(70), 제주(77)는 전국보다 높았으며, 경기(54), 충남(56)은 평균에 근접하였다.

 

구미 역시 48로 전국보다 7포인트 하회하였고, 올해 1/4분기부터 주문이 급감하여 4월부터 수출, 공장 가동률이 꺾이기 시작했으며 당분간 실물경제와 체감경기가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경기상황 속에 응답업체의 70.0%코로나19’, 1분기 대비 2분기 경영활동에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고 24.4%는 비슷, 나머지 5.5%만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상반기 매출은 작년 대비 평균 19.7%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렇듯 피해가 극심함에도 불구하고 51.1%는 포스트 코로나(코로나19 이후 시대)에 대응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14.8%만이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 중, 34.1%는 대응책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외사업장 유턴을 검토하고 있는 기업은 2.6%에 불과하였다.

 

<대응책으로는 디지털 공정, 비대면·온라인 회의, 자택근무제 도입 등 생산·근무환경 변화(28.2%), R&D 활동 강화 등 핵심기술·역량개발에 주력(26.9%), , ‘글로벌밸류체인(GVC) 변화에 따른 부품·자재 조달 및 수출지역 다각화 검토(25.6%)’, ‘신산업·융복합 산업으로 업종전환 및 사업재편 고려(16.7%)’ 순으로 나타났으며, 해외사업장 유턴(U-Turn)을 검토하고 있는 기업은 2.6%에 불가>

 

 

어려운 시기에 21대 국회가 출범한 만큼 주문 과제로는 단연 투자·소비 활성화법안 마련’(32.4%)1순위로 꼽았고, 이어 추경 등 코로나19 피해대응조치’(25.7%),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방안’(22.9%), ‘기업 부담입법 지양’(15.1%), ‘서비스·신산업 육성법안’(2.8%) 순으로 나타났다.

 

구미상공회의소 김달호 부국장은 최근 경제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도 큰 가운데 Post코로나 시대를 맞아 당장의 급한 불을 끌 수 있도록 전기료 등 공공요금 감면과 자금지원 확대가 절실하며 과감한 규제개혁은 물론, 구미 관내 기존기업의 신증설 투자에 대해서도 수도권에서 지방 이전 기업 등에 버금가는 지원이 있어야 투자 불씨를 조금이나마 살릴 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1/7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