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교육
구미대 – 장학금 ‘전국 1위’ 차지
- 1인당 481만원, 등록금의 84% 넘어서 -
기사입력: 2020/09/01 [14:53]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조홍기기자]구미대학교가 지난해 학생 1인당 연평균 장학금에서 전국 전문대 1(재학생 500명 이상 기준)를 차지했다.

 

지난 831일 대학 정보공시 공식사이트인 대학알리미에서 2019년 전국 전문대 167개 대학의 장학금 수혜 현황을 발표했다.

 

학생 1인당 장학금이 400만원이 넘는 대학은 전국 12개 대학이며, 이중 구미대는 481만원으로 전국 1(재학생 500명 이상 기준)에 올랐다.

 

장학금 481만원은 연평균 등록금(572만원)84%에 해당하는 높은 금액이다. 즉 실질적인 등록금 부담은 평균으로 연간 100만원 이하가 되는 셈이다. 장학금 수혜의 폭도 넓어 재학생 95%가 장학금 혜택을 받았다.

 

구미대는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장학금이 등록금의 70%를 상회하고 있으며, 최근 2년간은 81%, 84%를 기록하며 80%를 넘어서며 매년 상승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구미대는 최근 5년간 재학생 5000명이 넘는 종합 대학 규모에서 2015, 2016년에 이어 3번째 전국 1위를 차지해 장학 혜택에 있어 전국 최상위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구미대가 학생들에게 이러한 풍부한 장학 혜택을 줄 수 있는 것은 대학의 적극적인 장학제도의 지원 외에도 대학의 전방위적 역량으로 정부의 다양한 재정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것도 큰 몫을 하고 있다.

 

구미대는 대학의 대표적 재정지원사업인 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과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전문대학 육성사업(LINC+)을 비롯 주요 국고사업을 빠짐없이 수행해오고 있다.

 

교육부 선정 세계적 수준의 전문대학 선정(WCC사업)을 비롯 일학습병행사업, 대학일자리센터, 유니테크사업, 정부초청 GKS사업 등 국고사업 10관왕을 이미 넘어섰으며 사업성과도 뛰어나다.

 

특히 올해에도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한 ‘2020년 후진학 선도전문대학 사업에 선정됐다. 지역 평생직업교육의 거점기관 역할을 수행할 이 사업에 선정된 대학은 전국 10개교로 경북지역에서는 구미대가 유일하다.

 

6월에는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의 1차년도 연차평가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을 받아 인센티브까지 받았다. 또한 대학일자리센터는 고용노동부 연차성과 평가에서 3년 연속 우수등급을 받아 사업기간이 1년 연장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구미대의 이러한 전국 최상위의 각종 평가지표와 정부 재정사업 선정과 성과는 학생들이 학비 부담 없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손기수 학생복지처장은 많은 학생들이 다양한 장학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장학제도를 꾸준히 개선해 왔다고 설명하고 각종 재원의 효율성을 높혀 학생들을 위한 폭넓은 지원프로그램 운영과 교육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미대는 장학제도를 계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면학장학금, 글로벌인재양성장학금, 사랑장학금, 독서인증제장학금, 마일리지장학금 등 20여 종의 다양한 혜택을 마련해 놓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는 학과추천장학금도 신설해 시행하는 등 재학생들의 수혜율을 높이고 있다.

 

이중 대표적인 것이 마일리지 장학금이다. 자격증 취득, 토익점수, 대학(학생역량강화) 프로그램, 봉사활동 등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마일리지 점수를 부여하고 이를 장학금으로 주는 제도로 2009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또한 학생들 간 멘토와 멘티를 구성해 학습능력을 향상시키는 학습도우미장학금은 학생들의 참여도와 만족도가 높다.

 

정창주 총장은 취업률 5년 연속 전국 1위라는 취업 경쟁력도 매우 중요하지만, 재학 중에도 학비 부담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2009년부터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고 강조하며 학생들이 취업 걱정 없고, 등록금 부담 없이 전문직업인의 꿈과 미래를 맘껏 설계할 수 있도록 대학의 총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7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