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교육
구미대 ‘자격증 왕’손병무 씨, 국가기술자격증 20개 화제
- ‘건설기계분야 최고의 안전 지킴이 될래요’ -
기사입력: 2020/10/06 [15:44]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조홍기기자] “건설기계의 모든 분야를 제대로 배워서 최고의 안전 지킴이가 되고 싶어요”

구미대학교 손병무(25, 특수건설기계과 2년) 씨의 꿈이다. 꿈을 위해 손 씨는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은 국내 유일의 건설기계 안전종합전문기관이기 때문이다.

 

위해 꾸준한 준비를 해왔다. 그에게 준비는 건설기계와 관련된 각 분야의 국가기술자격증 취득이었다.

 

지금 그가 손에 쥔 국가기술자격증만 20개, 응시원서를 접수한 국가기술자격증은 5개이다.

 

고교 때부터 구미대 입학 전까지 건설기계정비기능사, 자동차정비기능사, 전자기기기능사, 소방안전관리자, 위험물안전관리자 등 5개의 자격증을 취득했다.

 

지난해 2월 구미대 특수건설기계과에 입학해 최근까지 20개월 동안 무려 15개의 자격증을 땄다.

 

건설기계정비산업기사, 자동차정비산업기사, 용접산업기사, 기중기운전기능사, 불도저운전기능사, 로더운전기능사, 롤러운전기능사, 지게차운전기능사, 굴삭기운전기능사, 용접접기능사, 설비보전기능사, 정보기술자격(ITQ) 3가지(모두 A등급), 덤프트럭을 운행할 수 있는 대형면허까지다.

 

곧 시험을 앞두고 있는 자격증은 공조냉동기능사, 전기기능사, 가스기능사, 공유압기능사, 에너지관리기능사이다. 모두 취득하면 총 25개의 국가기술자격증을 소지하게 된다.

 

그가 구미대 특수건설기계과에 입학한 첫 번째 이유는 건설기계정비산업기사를 취득하기 위해서다.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의 안전관리전문가가 되려면 이 자격증이 필수이기 때문.손 씨의 자격증에 대한 애착(?)은 남다른 사연이 있었다.

 

전자공고를 졸업하고 생업을 위해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지만 스스로 만족하지 못했던 그는 군 복무 중 타워크레인 붕괴 사고를 뉴스로 접하면서 건설기계 안전관리 전문가에 대한 목표를 세웠다고 한다.

 

대형 참사로 이어지는 산업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건설기계의 안전한 관리와 운용이 절대적 필수요소다. 여기에 자신의 역할과 꿈을 담은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건설기계와 관련한 여러 분야의 지식과 경험이 필요하고 그 과정이 이론과 실기시험을 치르는 국가기술자격증이었던 것.

 

구미대에 입학에 지금까지(3학기 동안) 학점은 4.4를 받았다. 뛰어난 학업성적으로 성적장학금은 물론 생활관(기숙사) 자치회장을 맡아 근로장학금까지 받았다. 학비와 생활비를 모두 장학금으로 해결했다.

 

그가 학업과 자격증 취득을 위해 새벽까지 기숙사에서 공부에 열중했던 것은 이번이 자신의 인생에서 학업에 매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삼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구미대는 자격증 특강이 많고 학교 실습장에서 자격증 시험을 치르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한 그는 “학생들의 희망하는 진로(부사관, 취업, 편입 등)에 따라 교수님이 개별 맞춤지도를 적극적으로 해주시는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고교시절 성적이 뛰어나지도 않았고 직장을 전전하며 갈등의 시간도 있었지만 분명한 꿈을 가진 지금의 그에게 국가기술자격증이란 자신의 꿈을 향해 한걸음씩 다가가는 표식과도 같은 것이다.

 
 
1/7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