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소식
성주
성주군‘20년 재해위험지역정비 신규사업 추진위원회 협의회 개최
- 동락·명포 재해위험개선지구 및 운산 소하천 정비사업 사업계획 협의 -
기사입력: 2020/11/19 [16:16]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조홍기기자]성주군에서는 1118() 13:30부터 ‘20년도 재해위험지역정비 신규사업인동락 재해위험개선지구정비사업, 명포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운산 소하천 정비공사에대한 실시설계 용역과 관련하여 선남면사무소 및 용암면사무소 2층에서 추진위원회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는 지역 현황을 많이 알고 있는 각 사업별 구성된 진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해위험지구 및 소하천정비사업사업계획 수립 전 실시설계에 필요한 주요 안건 및 주의 사항에 대해 토론 및 협의하는 자리로서, 실시설계 추진중인 용역사에서 사업구역 현황조사 및 주민탐문결과 토대로 작성된 사업추진현황에대해 발표 후 추진위원회의 질의응답시간으로 이뤄졌다.

 

첫째 동락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총사업비480억원으로 ‘20년부터 ’22년까지 용암면 일원의 넓은 참외생산단지인후포, 문명, 기산들의 침수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배수펌프장 증설·신설, 배수로 및 하천 정비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며, 둘째, 명포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총사업비 80억원으로 ‘20년부터 ’22년까지 남면 명포리 일원의 지방하천(봉암천)에 대해 세월교와 하천시설물에대한 위험요소를 제거하여 재해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마지막으로 운산천 정비공사는 총사업비 약 56억원으로 ‘20년부터 ’22년까지 용암면 운산리 일원의 운산 소하천에 대해 소하천기본계획에 맞게 정비를 추진하여 운산천 주변의 농가 및 농경지의 반복적인 침수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추진위원 및 정비사업 관계자들이 많은 의견을 제시하고 수렴하였으며, 추진위원회 위원들 대다수가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그 동안 침수피해 등으로 고통받은 부분에 대해 실한 개선이 될 수 있도록 설계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또한협의회를 통해 나온 안건들을 사업계획에 반영하여 이후 주민설명회를통해 더 나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추진해 줄 것을 강조하였다.

 

이헌진 안전건설과장은 추진위원회 협의회는 일방적인 탁상행정을근절하고 지역현황에 대해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추진위원들과 자주 만나 사업지구의 피해원인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여 완벽한 실시설계가 될 수 있도록 마련한 자리로서, 본 협의회에서 협의된 내용에 대해서 실시설계에 반영하여 충실한 설계를 통해 항구적인 재해예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7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