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경제
구미상의, 2021년 2/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
기사입력: 2021/04/06 [17:07]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 20212/4분기 구미지역 기업경기전망 10212분기 만에 기준치 웃돌아

응답업체 96개사 중 불변 52개사, 호조 23개사, 악화 21개사

- 기계·금속·자동차부품 121, 기타 1151/4분기 대비 개선

화학·섬유 96, 전기전자 88로 악화 우세

- 대기업(100) 불변 · 중소기업(103) 전분기 대비 소폭 개선 전망

- 올해 회사 경영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칠 대외 리스크 환율 변동성, 대내 리스크 코로나 재유행 꼽아

 

[경북tv뉴스/조홍기기자] 구미상공회의소가 226일부터 39일까지 지역 내 9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20212/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에 따르면 BSI 전망치는 102로 전 분기에 비해 29포인트 반등하며 20182/4분기(112) 이후 12분기 만에 기준치를 상회하였다.

 

응답업체 96개사 중 불변을 응답한 업체가 52개사로 가장 많았으며,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한 업체는 23개사,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21개사로 미약한 회복세가 예상된다.

 

업종별로는 기계금속자동차부품에서 121을 기록하여 가장 높았으며, 기타업종 역시 115로 기준치를 상회한 반면, 섬유·화학 96, 전기·전자제조업 88로 여전히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였다.

기타 업종으로는 식품류나 골판지 상자 업체, 건설업, 연료용 가스 제조, 증기 공급 등을 포함.

 

규모별로는 대기업 100, 중소기업 103으로 중소기업에서 좀 더 긍정적으로 전망하였으며, 세부 항목별로는 매출액(100)불변, 영업이익(95)감소, 설비투자(94)감소, 자금조달여건(88)악화로 나타났다.

 

또한, 지역별 BSI를 살펴보면 전국이 99를 기록한 가운데 강원(121), 광주(117), 대전(115), 서울(114), 대구(110) 등은 전국 평균보다 높았으며, 경북(91), 부산(81), 전남(94) 등은 기준치를 하회하였다. 경북 지역 전체 평균은 기준치를 하회하였지만, 경북 경제를 대표하는 구미(102), 포항(101)은 기준치를 상회하였다.

 

이러한 경기상황 속에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칠 대외리스크로 27.8%가 환율 변동성을 꼽았고, 이어 신흥국 경기침체(19.9%), 유가·원자재 가격 상승(19.2%), ·중 무역 갈등을 포함한 보호무역주의(17.2%) 순으로 나타나 원가상승으로 인한 채산성 악화를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북한 이슈(2.0%), 기타(13.9%)

 

대내리스크로는 48.3%가 코로나 재유행을 꼽았으며, 이어 기업부담법안 입법(18.1%),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국내 금리인상 가능성(16.1%), 가계부채 증가(7.4%) 순으로 나타났다. * 반기업 정서(3.4%), 기타(6.7%)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달라진 점을 물어볼 결과 국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뿐만 아니라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속도가 더 빨라지게 되었다는 점 과 소득계층 간 양극화가 더욱 심화되었다 는 입장이 많았다.

 

또한 응답업체 중 88.5%는 작년 회사 실적(영업이익)이 재작년(코로나 이전)에 비해 비슷하거나 줄어들었다고 밝혔고, 증가는 11.5%에 불과하였으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시점은 내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입장이 74.1%로 가장 많았다. * 올해 안(24.1%), 올 상반기 중(1.7%)

 

구미상공회의소 윤재호 회장은 경기 방향성이 전환되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보이나 여전히 리스크가 큰 상황에서 정부는 기업이 원활하게 업종고도화나 신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사업재편 지원사업등의 지원요건을 완화하고 예산을 늘려야 하며, 기업에서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어려운 난관을 타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1/7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