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자기고
성주
[독자기고] 보금자리 안전을 지키는 주택용 소방시설
기사입력: 2021/05/27 [15:56]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경북tv뉴스/조홍기기자] 하루를 마친 오늘도 지친 몸을 이끌며 집으로 와 푹신한 침대에 고생한 몸을 눕히는 순간 느껴지는 포근함에 피로와 긴장감이 눈녹듯 녹는다. 오로지 나를 위한 공간이자 내가 온전한 휴식을 할 수 있는 안전한 보금자리.

 

하지만 우리 집은 정말 안전할까?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연평균 주택화재 발생율은 약 18%이며, 화재시 사망자 비율은 약 46%라고 한다. , 주택에 화재가 발생하면 2명 중 1명이 사망한다는 말이다. 안전하게만 생각했던 우리 집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소중한 나의 가족 중 누군가가 사망할 수도 있다. 그리고 그것은 가장 편안한 장소가 순식간에 지옥으로 뒤바뀌는 순간일 것이다.

 

대부분의 재난의 경우 사전에 대비하면 충분히 예방 할 수 있다. 특히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조금만 일찍 발견하고 소화기를 이용하여 초동대응에 성공할 경우 피해를 크게 감소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정부는 20122월에 법령을 개정하여 신규주택에 기초소방시설(소화기 및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를 의무화하고 기존 주택에도 설치하도록 규정했다.


법령 개정이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취약계층에 대한 기초소방시설 지원 조례 제정을 추진하여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기초소방시설을 우선 보급하고 있고, 설치율이 201956%, 202062%로 증가하며 주택화재 사망자는 10% 감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취약계층이 아닌 일반주택 거주자의 경우 기초소방시설(단독경보형 감지기 1개는 1만 원 내외, 소화기는 3.3kg2만 원 내외)을 직접 구입하여 설치해야 하지만 아직까지 가정 내 기초소방시설 설치에 대한 관심은 부족해 보인다.

화재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발생한 경우 초기에 인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높은 이유는 대부분은 취침시간인 심야시간에 발생한 화재로 초기 대응 및 대피가 늦어졌기 때문이다.

화재 초기 신속한 대피 및 진화로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단독경보형 감지기소화기의 설치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화재로부터 가족의 귀중한 생명과 보금자리를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 비용 대비 효과는 대단히 크다고 할 수 있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설치방법은 너무나 간단하다. 소화기는 세대별, 층별 1개 이상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하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침실, 거실, 주방 등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 천장에 설치하면 된다.

주택화재 예방을 위해 성주소방서는 매년 홈페이지와 SNS, 리플릿 등을 통한 다각적인 홍보를 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관심과 안전의식이다.

이제는 우리 모두가 주택화재 예방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안전한 보금자리를 위한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에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동참을 시작할 때다.

 

- 성주소방서장 송 인 수 -

 
1/6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