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사회
구미시, 이제 구미도 KTX-이음 시대?
- 중부내륙선 ‘문경~상주~김천’ 구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기사입력: 2022/12/01 [15:51]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 철도사업을 통한 지역 간 교류 활성화 예상

 

[경북tv뉴스/조홍기 기자] 구미는 전국 최다, 내륙 최대의 5개의 국가산단 및 3개의 농공단지를 보유하며, 내륙 최대의 첨단전자정보통신 산업단지로 발전하였다.

 

초광역경제권 확산, 세계화 흐름 속에서 공항, KTX 등 첨단 교통 인프라 구축에 번번히 소외되면서 해외교류, 바이어·연구인력 접근성 저하로 구미투자자, 기업인의 1순위 요구사항으로 KTX 구미 정차를 요구하고 있다.

 

1128일 중부내륙선(수서~거제)문경~상주~김천구간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함으로써 중부내륙철도의 미연결 구간이 해결되어 구미시도 문경시, 상주시, 김천시에 축하하고 환영하는 바이다. 이 구간은 연장이 69.8km이고 총 사업비는 13,031억원으로 KTX-이음(최고속도 260km/h)이 운행 가능한 고속화 노선으로 건설된다.

 

이 구간은 20195월 예타 착수 후 사업성 부족으로 난항을 겪어 예타 조사 결과 발표가 지연되었으나, 지난 16일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 SOC분과위원회에 예타 통과를 위한 총력을 기울이는 등의 노력의 결과로 28일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예비타당성조사 심의에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최종 의결됐다.

 

2030년 중부내륙선이 완공되면 지역 간 교류 활성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김천~구미)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신규사업으로 선정되어 개통시 구미에서 수도권까지 접근성이 높아지고, 수서-문경-김천-(구미)-동대구로 연결된다면 중부내륙선을 통해 원평동 소재 구미역을 이용하는 이용객은 강남까지 2시간 내에 갈 수 있다.

 

그리고 현재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중인 대구-경북(서대구~의성) 광역철도 건설 시 구미에서 통합 신공항으로의 접근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장호 시장은구미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KTX-이음 구미 정차의 가능성이 보여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또한, 경부선(김천역~구미역) 현대화 사업(고속철로 개량)의 선형 개량을 통해 접근시간 단축이 되도록 국토부 및 경북도청에 건의하겠다. ”라고 말했다.

 

 
1/6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