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구미
금오공대갤러리, ‘이종송 작가 초대전’ 개최
- 한국화 작품 18점, 오는 27일까지 전시 -
기사입력: 2021/05/10 [16:38]  최종편집: 경북TV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TV뉴스
▲     © 경북TV뉴스

 

흙벽화 기법통해 전통적 한국화 재해석

 

[경북tv뉴스/조홍기기자] 금오공과대학교가 5월 금오공대갤러리 초대전으로 이종송 작가 초대전을 개최한다.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초대전의 전시회명은 앙상블18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한국화 화가인 이종송 작가는 국내외 자연의 풍경을 작가만의 섬세한 표현법을 통해 화폭에 담아 왔는데 이번 전시에서도 그러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흙을 덧바른 캔버스 위에 천연 안료를 사용한 작가의 흙벽화 기법은 파도, 바람 등 자연의 소리들을 시각화하는 과정에서 그 리듬과 운율을 보다 생생하게 전달해 준다. 고분이나 사찰 벽화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작가의 표현 기법에는 전통적 한국화의 명맥을 이으면서도 이를 현대적 시각으로 재해석한 노력이 담겨 있다.

 

이종송 작가는 자연과 오랫동안 소통하며 자연이 주는 전율과 경이로움을 통해 삶을 살아가는 행복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어려운 시기에 이번 전시회를 찾는 관람객들도 잠시나마 자연의 풍경을 벗 삼아 서로를 위로하는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건국대 조형예술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이종송 작가는 서울대 미술대학 및 동대학원 동양화과를 졸업했다. 일본, 미국, 프랑스 등 국내외에서 40여 회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200여 회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고 미술 교과서에도 작품이 수록돼 있으며, 대한민국동양미술대전(9), 동양서화대전(8), 대한민국미술대전(36)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박수근미술관, 한국은행 등을 비롯해 대학, 관공서 등 다양한 곳에 작품이 소장돼 있다.

 

금오공대 학생회관(B1F)에 위치한 갤러리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일요일 및 공휴일 휴관) 무료로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입장 전 발열 체크와 손 소독 후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관람할 수 있다.

 
1/7

최근 인기기사